“군기 잡은 XX가 누구야?” 개그맨 후배가 갑질당하자 유재석,김국진이 보인 반응

방송에 출연한 개그맨 후배들이 “군기 때문에 물도 제대로 마시지 못했다”고 폭로하자, 유재석과 김국진의 반응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KBS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유세윤이 “여의도 내에서 흡연 금지, 전화 금지였다”고 발언하자 유재석이 깜짝 놀란 표정을 지었는데요.

게다가 막내들은 “신문을 읽거나 다리를 꼬는 것도 안된다”고 폭로해 함께 출연했던 개그맨 정찬우와 김태균까지 떨떠름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그것도 모자라 선배들이 “뜨둥”과 같은 잘 알려지지 않은 줄임말을 사용하며 후배들의 군기를 잡았다는 이야기에 시청자들의 반응 또한 좋지 못했는데요.

이를 듣고 있던 허경환도 “물을 한 잔 먹는데도 긴장을 했다. 저걸 어떻게 먹어야할까”와 같이 발언하며 빨리 물을 먹는 시범까지 보여주었습니다.

유재석도 “저희 때보다 (군기가) 더 심해졌어요”라고 반응을 해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거웠습니다.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장동민은 “선배들이 군기반장을 시켰다”고 말하자, 김국진이 정색을 해서 이슈가 됐는데요.

김국진이 “그걸 시키는 선배는 누구였냐”고 묻자, 장동민이 당황스러운 표정을 지었습니다.

이 장면이 방영되자, 김국진의 팬들이 “김국진은 화가 나면 코를 찡긋거리는 버릇이 있다”고 언급하며 쓸데없이 세진 개그맨 군기에 화가 난 것 같다고 반응했는데요.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그러니까 개콘이 망하지”, “개그 프로그램들이 사라진 이유가 있다”, “코빅만 남아있는 이유를 알겠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