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오인혜 죽이고 경찰 체포 후 근황

전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무명배우 오인혜와 교제를 하다 접대를 시킨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되었습니다.

그것도 모자라 변호사 허왕에게 소개시켜주며 오인혜를 자살로 몰고 간 사실이 밝혀졌는데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출연진 3명이 경찰 조사에 불응해 체포된 가운데, 김용호가 경찰 조사를 받고 풀려났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김용호는 9일 오전 체포시한 만료를 앞두고 우선 풀려났으며, 같은 날 오후 8시쯤 경찰에 체포된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는 아직 유치장에 입감된 상태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유튜브 채널 가세연은 김용호 오인혜와 관련된 문제말고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아들,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 등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를 비롯해 사이버 명예훼손, 모욕 등 10여 건의 고소·고발 사건이 접수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경찰은 그간 이들에게 10여 차례 출석 요청을 보냈지만 이들이 응하지 않자,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받아 이들을 체포한 것이라고 발표하였습니다.

김용호 오인혜와 관련된 사건은 유부남이었던 김용호가 교제 중이던 오인혜가 부담스러워져서 가세연 변호사인 허왕을 오인혜에게 소개해준 후, 오인혜를 ‘몸뚱이 하나’로 표현하며 가스라이팅을 일삼아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오인혜가 지인에게 빌려준 돈을 받으려고 소송 준비를 하다가 자살했으며, 김용호는 오인혜를 두고 “지금까지 연예인 두명을 사귀었다. 인혜는 정말 사랑이다”고 말해 김용호 오인혜 사이에 금전적인 문제도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