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지 음주운전 후, ‘기사님 많이 안 다쳤잖아요’ 망언 논란

리지 음주운전 사건이 14일 방송된 인스타그램 라이브 때문에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리지는 팬들에게 “실망시켜서 죄송하다”며 “(택시)기사 님이 그렇게 다치지 않으셨는데 기사가 그렇게 나갔다”고 밝혔는데요. “사람이 살다가 한번쯤 힘들 때가 있는데 지금 이 상황은 거의 뭐 극단적 선택하라는 말도 많더라”라고 말하며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였습니다.

또한 “내가 너무 잘못했다. 잘못한 걸 아는 입장에서 너무 죄송하다”며 “인생이 끝났다”고 오열하는 모습을 보여 화제가 되었습니다. 리지 음주운전 사건으로 팬들은 “많이 다치지 않았어도 음주운전은 음주운전이다’, ‘많이 안 다쳤으면 장땡이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앞서 리지는 지난 5월 18일 오후 10시 12분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앞서가는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았습니다.

리지 음주운전 사건 당시, 혈중알콜농도는 0.08%를 넘어 면허 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파악됐으며 리지 또한 음주운전 사실을 현장에서 인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