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한테 사랑고백받은 하석진이 참다참다 뱉어버린 한마디

최근 갖은 구설수에 휩싸인 개그우먼 박나래. 특히 술, 남자 관련 이슈가 대중들의 비난을 사기도 했는데요. 그런데 최근, 박나래가 무려 5년이나 호감을 표했던 남자연예인이 그녀를 향해 날카로운 일침을 날렸다고 합니다.

박나래에게 일침을 가한 연예인은 바로 배우 하석진인데요. 지난 2015년, 한 인터뷰에서 ‘원숭이상’이 이상형이라며 하석진, 신하균을 이야기한 박나래.

해피투게더에서 하석진을 직접 만나 성덕이 됐는데요. 그녀는 하석진을 연신 훔쳐보며 “너무 좋다. 죽어도 여한이 없다”고 팔뚝을 매만졌죠.

당연히 나래바 얘기도 빠지지 않았고, 심지어 1박 필수라고 언급하며 짙은 사심을 드러내기도 했는데요.

이후 다른 방송에서 하석진을 만나자 “나래바에 온다고 하셔놓고 왜 안오셨냐”고 물으며 팔짱을 낀 사진을 SNS에 게재했죠.

다른 방송에서는 “하석진한테 배우고 싶은 게 있다. 하석진을 배우고 싶다”고 또 사심을 드러냈습니다.

네티즌들은 박나래가 ‘박보검’을 꾸준히 언급해온 것에 빗대 “제2의 박보검이냐, 그만했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게다가 박나래는 김광규, 육중완, 하석진을 소개하며 나혼자산다의 조상이라고 언급하더니, 하석진에게 “조상 중에 이렇게 훤칠한 사람이 있었냐”고 반가워했죠.

그러나 방송에서 몇 번을 만났음에도, 하석진이 나래바를 찾은 적은 없던 것으로 보입니다. 과거 방송에서 박나래가 그때 술자리에 왜 안나왔냐고 언급했기 때문이죠.

또 방송 내용상 박나래에게 어필을 해야했던 하석진. 이를 알고 있던 박나래도 “제가 술자리로 모시려고 한다, 한숨 쉬면 지갑 닫힌다”고 장난 반 진심 반으로 협박을 하고 말았습니다.

그는 한숨을 쉬면서 “좋은 사람 만났으면 좋겠다”고 명확히 선을 그었는데요. 방송마다 얼마나 시달렸을지 짐작되는 부분이죠.

게다가 최근 그는 한 인터뷰에서 단호하게 키가 크고 마른 여성을 선호한다고 밝혔습니다. 박나래와는 완전히 반대되는 이상형인 셈!

그동안 잘생긴 남자연예인들에게 지나치게 들이댔던 모습을 생각해보면, 이제 자중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네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