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결혼식날 박수홍 엄마가 뒤에서 몰래 벌인 충격적인 만행 ㄷㄷ

최근 23살 연하 미모의 아내와 결혼식을 올린 박수홍. 올해 유난히 힘들었던 박수홍의 경사를 축하하기 위해 수많은 하객들이 모였는데요. 박수홍이 그동안 어떻게 살아왔는지 예상이 되는 자리였죠.

하지만, 누구보다 기쁜 날에도 박수홍은 마음 한 켠에 속상한 마음을 숨겨야 했습니다. 그리고 이 배후에는 그의 가족들이 있었는데요. 좀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결혼식에 벌어진 일

박수홍은 지난해 7월, 아내 김다예와 법적으론 부부가 됐지만, 친형 부부와의 법적 다툼으로 인해 결혼식을 미룬 상태였습니다. 그러다 일이 어느 정도 진행된 최근에서야, 식을 올린 것인데요.

유재석, 강호동, 김국진, 지석진 등 친한 연예계 스타들이 하객으로 총출동했고 멜로망스, 이찬원, 박경림, 김호중 등이 축가 무대를 꾸몄죠. 특히 김호중은 박수홍과 개인적인 친분은 없었지만 결혼식을 축하하기 위해 참석했다고 하는데요.

그런데 어떤 결혼식보다 풍성했던 박수홍의 결혼식에 보이지 않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가족들과 일가 친척들이었습니다. 박수홍은 지난 10월, 결혼식을 준비 중이라고 밝히며 부모님을 초대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조심스레 내비췄는데요.

수년간 자신이 벌어온 돈으로 아내, 자식들까지 호의호식했던 친형, 망치까지 들고 찾아와 아들을 위협하고 ㅍ행도 불사했던 아버지, 그리고 큰 아들 편에 서서 단 한 번도 입을 열지 않았던 어머니까지.

사실 박수홍이 부모님과 형을 결혼식에 초대하지 않은 건 당연한 수순이었죠. 하지만 방송에 출연했던 이모들을 비롯해 다른 일가 친척까지 박수홍의 결혼식에 오지 않은 것은 꽤 의아한 상황이었는데요.

매체를 통해 공개된 박수홍과 가족들의 관계를 알았다면, 적어도 한 두 명의 가족들은 박수홍을 응원할 법 한데, 공개된 결혼식 영상에서 가족들의 모습은 코빼기도 찾아보기 힘들었습니다.

이에 아들에게 괘씸함을 느낀 박수홍의 부모가 다른 가족들에게도 입김을 넣었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고 있는데요. 박수홍의 결혼식에선 혼주석에 다른 친척 어른들이 아닌, 박경림, 김수용 두 연예계 절친들이 대신했기 때문입니다.

특히 박수홍의 어머니가 가족 내에서 어떤 위치인지 알 수 있는 일화가 있었는데요. 박수홍의 이모는 방송 출연 이후 스타 행세를 하는 박수홍의 어머니를 저격하며, “선거 유세마냥. 난리났었다. 요새는 혼자도 안 다녀. 내가 꼭 대동해서 데리고 다닌다.”라고 밝힌 바 있죠.

결혼식에서마저 가족들로 인해 고통을 느껴야 했던 박수홍을 두고 네티즌들은 끝까지 도움을 주지 않는 박수홍의 가족들에 혀를 내두르고 있는 상황입니다.

박수홍의 한숨

물론 결혼식 당일 박수홍은 가족들의 빈자리를 티내진 않았습니다. 하지만 최근 그가 어떤 심경인지 포착됐는데요. 바로, 최근 열린 동료 최성국의 결혼식 자리에서 말이죠.

박수홍은 축의금을 내며 최성국의 결혼을 축하해주면서 깊은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알고보니 부모님을 비롯해 단란한 가족들의 축하를 받는 최성국의 모습을 보고 만감이 교차했던 것.

아들의 뒤를 지켜주는 든든한 아버지와 어머니를 보며 “어머니를 똑 닮았네”라고 뱉는 박수홍에겐 복잡한 감정이 담겨있는 듯 했는데요. 부모님, 그리고 형과도 절연한데다, 결혼식을 축하해주러 온 일가 친척이 단 한 명도 없었던 박수홍의 씁쓸함이 느껴지는 대목이었죠.

아내를 공개한 이유

한편, 박수홍은 최근 결혼식을 시작으로, 베일에 싸여있던 아내까지 공개하며 활발한 방송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박수홍이 가족들에게 ‘이제 보란듯이 잘 살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아니냔 반응인데요.

실제로 박수홍은 최근 아내를 공개한 방송에서 “평생을 책임감으로 살아왔다. 어머니를 가난에서 구해야겠단 생각에. 한 번도 부모님과 형을 거역한 적이 없었는데 너무 참혹하더라.”라며 가족들과 연을 끊지 않으면 자신의 삶이 무너질 것 같았던 과거를 떠올렸는데요.

이런 가족들에게 아내와 함께 행복한 모습을 보여주는게 최고의 복수가 아니겠냐는 것이죠. 알고보니 박수홍은 오롯이 아내를 위해 첫만남부터 결혼스토리까지 모든 걸 공개하기로 마음먹었다고 합니다.

자신의 법적 공방으로 인해 온갖 루머에 휩싸였던 아내를 위해 오히려 투명하게 모든 과정을 다 공개하기로 한 것이죠. 특히 아내가 돈을 노린다는 소문에 박수홍은 “돈 관리 제가 합니다.”라며 선을 그었는데요.

그러면서도, 생계를 위해 아내와 함께 방송 출연을 하는 데에 미안함을 느끼는 박수홍이었습니다. 하지만 아내는 오히려 박수홍이 힘들 때 혼인신고를 하자고 이야기를 꺼낼 정도로, 어리지만 박수홍을 살뜰히 챙기는 모습이었죠.

장인어른과 장모는 처음엔 딸과 박수홍의 결혼을 반대하다, 박수홍의 인성과 진심에 반해 마음을 열었다고 합니다. 박수홍은 장인어른과 나이차가 얼마 나지 않아 장인형님이라는 호칭을 쓰기로 했다며 편안한 모습을 보였죠.

덕분에 이젠 아내와 진짜 가정을 이루게 된 박수홍. 그동안의 있던 일은 마음 한 켠에 묻어둔 채, 앞으로는 박수홍 부부에게 좋은 소식이 더 많이 들려오면 좋겠네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