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의 닮은꼴은 늘 이슈가 되죠. 그렇기에 스타의 닮은꼴로 이슈몰이를 하는 신인들도 적지 않은데요.

그 중에서도 유재석 닮은꼴로 빵 떴던 이 개그맨, 지금은 뭐하고 있길래 TV에 나오지 않는 걸까요?

지난 2011년, 사회 풍자 개그를 선보였던 코너 사마귀 유치원. 이 코너에서 개그맨 정범균은 메뚜기 동생 사마귀라며 등장, 유재석을 닮은 얼굴을 개그 포인트로 내세웠는데요.

도플갱어 수준으로 닮은 얼굴 덕에, ‘유재석 닮은꼴’로 크게 화제몰이를 할 수 있었죠.

그렇게 코너의 인기에 힘입어 정범균은 해피투게더에 패널로 출연하며 진짜 유재석과 마주하게 됐습니다.

유재석은 실제로 보니 생각보다 너무 닮았다며, 놀라운 싱크로율에 감탄하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정범균이 KBS 공채 개그맨 후배인 데다가 본인과 닮은 얼굴로 떴기 때문인지, 유재석은 이후로도 정범균을 챙겼습니다.

해피투게더에서 정범균의 분량을 챙겨주는 건 물론, 함께 광고를 찍기도 했죠.

조세호, 박명수가 유재석과 함께 있으며 빛을 봤던 것처럼 정범균도 유재석을 등에 업고 승승장구할 일만 남아있었는데요.

하지만 알고보니, 정범균은 얼굴만 유재석이었습니다. 그는 해피투게더에서 묵언수행을 지속, CCTV라는 별명이 생길 정도로 아쉬운 모습을 보였는데요.

게다가 곽현화와의 사진 논란까지 불거지며 이미지는 점점 비호감으로 하락하고 말았습니다.

개그라도 잘하면 모르겠지만, 개그콘서트에서도 캐릭터가 항상 똑같다, 매너리즘에 빠졌다는 평가가 이어졌죠. 야심차게 웃찾사로 이적해 코너를 선보였지만 통편집, 해피투게더에서도 하차하게 됐죠.

결국 ‘유재석 닮은꼴’이 캐릭터의 전부였던 정범균은 점점 본인의 설 자리를 잃을 수밖에 없었는데요.

해피투게더 이후 유재석과 방송한 적이 없는 걸로 보아, 현재 정범균과 유재석의 인연은 끊어진 것으로 추측됩니다.

최근에는 또 유재석 닮은 얼굴을 내세워 유산슬의 짝퉁 유산균으로 트로트가수 데뷔를 했지만, 별다른 반응은 얻지 못하고 활동을 종료했다고 하네요.

스타와 닮은 얼굴은 그저 신호탄일 뿐! 앞으로 달려나가기 위해서는 원조를 능가하는 능력이 더 중요한 거 아닐까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