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들 역겨워” 유럽 훈련사들이 욕하자, 강형욱이 날린 일침

출처 :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

애견 훈련사로 알려진 강형욱이 유럽 훈련사들에게 폭언에 가까운 지적을 들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

tvN STORY 예능 프로그램 ‘고독한 훈련사’에 출연한 강형욱이 “10~15년 전에 해외에서 같이 공부했던 유럽 훈련사들”에게 들은 말을 고백하였습니다.

출처 :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

유럽 훈련사들이 강형욱에게 “역겹다”는 SNS 메시지를 보낸다고 하는데요.

출처 :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

10년 전에 보았던 강형욱은 되게 훌륭했지만, 지금 TV에서 훈련한 모습을 보면 아니라는 지적을 받았다고 합니다.

출처 :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

뿐만 아니라 “헌터(강형욱)가 많이 변했다”, “지금 쓰레기 같은 훈련을 하고 있다”는 폭언까지 듣게 되었죠.

출처 :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

강형욱은 그런 메시지를 한 번만 받은 것이 아니라 여러 번 받았다고 하는데요.

출처 :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

그래서 강형욱은 그 유럽 훈련사들에게 “너희들이 한국을 알아?”, “너희들이 한국에서 살아봤어?”와 같은 일침을 날리게 되었습니다.

출처 :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

강형욱은 “10평도 안 되는 집에서 맬러뮤트 키우는 사람을 만나봤냐”는 말까지 덧붙였다고 하는데요.

출처 :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

강형욱은 유럽 훈련사들에게 하루에 12시간은 밖에 있어야 하고, 산책 가면 산책할 데가 없는 대한민국의 사정을 아냐는 말까지 쏟아냈습니다.

출처 :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

유럽 훈련사들이 생각하는 근린공원도 노르웨이에 있는 그런 공원이 아니라고 열변을 토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YTN 뉴스

실제로 한국 내에서 원룸에서 강아지를 키우다 버리고 가는 사건들이 여러 번 적발되고 있는데요.

출처 : EBS1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책임감을 가지고 강아지를 키우는 사람들도 산책을 자주 시키지 않아 강아지가 말썽을 피우는 고충을 겪고 있었습니다.

출처 : EBS1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그만큼 한국인들은 강아지를 사랑하지만, 강아지에 대해 잘 모르고 있어 강형욱의 훈련 방법이 강압적으로 보일 수 있었죠.

출처 : 중앙일보

실제로 강형욱이 “입마개를 하라”고 조언했다가, 애견인들 사이에서 “모든 개들은 산책할 때 입마개를 해야한다”는 조언으로 번져 논란을 산 적이 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한국을 모르는 훈련사들이 막말을 했다”, “한적한 유럽과 좁고 민감한 서울은 훈련 방식이 같을 수 없다”, “한국 현실을 모르는 사람들”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